라인건설은 라인문화재단과 함께 광주광역시의 대표적인 길거리 문화 축제인 ‘추억의 충장축제’를 후원했다고 12일 밝혔다. 지역 행사를 지원해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취지다.

광주시 충장축제는 올해 15회를 맞았다. 1970~1980년대 호남 일대 최대 상권 중심지였던 충장로를 활성화하고자 2004년 시작됐다. 2013년 대한민국 문화관광 최우수 축제로 승격됐다.
라인건설은 라인문화재단과 함께 지난 9일 광주 금남로 제1무대에서 진행된 ‘대학가요제 리턴즈’ 행사를 공식 후원했다. 과거 인기곡과 인기가수를 여럿 배출한 대학가요제와 강변가요제를 재현한 행사다. 참가자들이 추억의 명곡들을 다시 불러 경연하고 대학가요제 출신 가수들이 심사와 특별공연에 나섰다. 라인건설은 지난 7~8일엔 국립아시아 문화전당 일대에서 열린 ‘충장 달빛캠핑’ 행사를 후원했다. 보물찾기 등 행사를 열고 무료 쉼터인 노천카페를 운영해 행사 참가자들에게 간식과 음료를 제공했다.

공병탁 라인건설 사장은 “지역문화 활성화와 지역민 화합에 함께 하고자 이번 축제에 참여했다”며 “앞으로도 지역 문화 발전과 지역민들의 화합을 위한 실질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