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침체에 따른 매출 감소와 인건비 상승 여파로 올해 폐업한 편의점이 1천900개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유섭(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등 편의점 4개사의 올해 폐업점포 수가 8월 말 기준 1천900개로 작년 한 해 1천367개를 훌쩍 넘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개업 점포 수 대비 폐업점포 수 비율인 폐업률은 작년 24.8%에서 올해 8월 말 현재 75.6%까지 치솟았다"며 "지역별 폐업률은 광주 122.9%, 경남 110.7%, 서울 102.4% 등으로 문 여는 곳보다 문 닫는 곳이 많다"고 설명했다.

CU는 올해 개업 점포가 849개인 반면 폐업점포가 1천4개로 폐업률이 작년 7.4%에서 올해 118.3%까지 높아졌다.
세븐일레븐과 미니스톱 폐업률은 각각 63.9%, 67.1%로 나타났고 GS25는 43.6%로 나타났다.

편의점 4개사의 점포당 월평균 매출액은 2016년 5천320만원에서 올해 5천140만원으로 3.3% 감소했다.

정 의원은 "정부는 골목상권 바로미터인 편의점업계의 위기를 인식하고 비용부담 원인인 최저임금 인상속도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