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9·13 부동산 대책 발표 후 한 달 동안 서울 집값 둔화세가 뚜렷해지는 모습이다.

12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9·13 대책 발표 이후 한 달간 서울 아파트값은 0.86%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책 발표 직전 한 달의 2.82%에 비해 오름폭이 3분의 1 이하로 둔화한 것이다.

대책 발표 전 한 달간 3.19% 올랐던 송파구는 대책 발표 이후 0.77%로 오름폭이 줄었고 강남구는 2.24%에서 0.90%, 서초구는 2.23%에서 0.95%로 각각 상승폭이 줄어 들었다.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단지에서는 호가가 1억~2억원 이상 떨어진 매물이 나오고 있지만 매수자들의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거래는 잘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대책 발표 전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던 강북 비투기지역 아파트값도 오름세가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책 발표 전 한 달간 4.41%의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던 성북구는 발표 후 1.45%로 오름폭이 둔화했고 강북구는 4.23%에서 1.15%로, 노원구는 4.03%에서 2.23%로 오름폭이 각각 줄었다.

매수·매도자들이 눈치보기에 들어가고 거래가 감소하면서 호가 상승폭도 줄어든 것이다.

다만 일부 다주택자 또는 사정이 급한 집주인들이 호가보다 수천만원 낮춘 급매물을 내놓고 있지만 아직 전반적인 시세가 약세로 돌아섰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