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김혜은

'인생술집'에 출연한 배우 김혜은이 연기를 위해 실제로 흡연을 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 김혜은은 영화 '범죄와의 전쟁'에서 마담 역을 연기하기 위해 담배를 배운 사실을 밝혔다.

김혜은은 "처음에 흉내만 내면 된다고 했는데 그게 다르지 않냐"며 "지하세계 생활을 한 언니에게 직접 레슨을 받고 다양한 이야기도 배웠다"고 털어놨다.

자연스러운 흡연자 연기를 위해 손가락 각도부터 태도까지 배웠다는 김혜은은 "영화 촬영 후에도 담배에 지배당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더이상 담배를 피울 이유가 없는데도 회식이나 술을 마시면 담배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김혜은은 금연하게 된 결정적 이유로 조진웅을 꼽았다. 그는 "조진웅에게 담배 달라고 했는데 그가 '누나 그만, 지금 피우면 평생 피워야 한다'고 말했다. 결국 그때 끊었다. 참 무서웠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종영된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김희성(변요한) 의 엄마 강호선 역을 맡아 열연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