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금융위원회(왼쪽 두번째) 부위원장이 12일 오전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금융시장상황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금융위 제공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3일 최근 국내 증시의 하락 등 금융시장 불안과 관련해 "금융당국은 경계감을 늦추지 않고 시장변화에 차분하고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글로벌 동향 및 금융시장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금융위는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증시 급락에 따른 동향과 전망을 살펴보고 금융시장 리스크 요인을 점검했다.

김 부위원장은 "우리 주식시장이 상대적으로 큰 폭으로 하락했지만 세계 8위 수준 외환보유고를 유지하는 등 한국의 대내외 경제 펀더멘털(기초 체력)은 여전히 견고하다"며 "리스크 요인을 사전에 점검하고 충분히 대비하면 외부 충격이 와도 금융시장 변동성을 줄일 수 있으므로 철저히 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미국 장기 국채금리가 급등했다"며 "이는 내외금리 차 역전 폭을 확대하고 환율상승으로 이어져 대내외 건전성이 취약한 국가 위주로 외국인 채권자금 이탈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부위원장은 외국인 채권자금의 급격한 유출은 없을 것으로 봤다. 다만 최근 프로그램 매매나 패시브펀드로 인해 경제 펀더멘털과 무관하게 외국인 자금이 빠지면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고는 지적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외국인 채권자금 중 상당 부분을 안정적인 투자행태를 보이는 공공부문 투자자가 보유 중이며 아직 내외금리 차와 스와프 레이트를 함께 고려한 차익거래 유인이 존재해 외국인 채권자금의 급격한 유출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외국인 자금이 빠지면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으므로 금융기관의 외화 유동성 등을 철저히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 등 유관기관과 정보를 공유하며 모니터링을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비은행권 거시건전성 관리방안도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발표한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