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가 이탈리아에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유럽 시장에서 브랜드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쌍용차는 최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2018 미스 이탈리아 선발 대회 후원사’로 참여했다고 12일 밝혔다.

회사 측은 대회 기간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티볼리를 제공하고 전시했다.

쌍용차는 또 이탈리아에서 ‘티볼리 디자인 창작 대회’를 열고 수상작을 뽑았다.

최종식 쌍용차 사장은 “티볼리와 G4 렉스턴 등을 위해 현지에서 마케팅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며 “글로벌 판매를 확대하고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 하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 쌍용차는 현지 대리점을 통해 주고객인 젊은 층을 공략하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