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김민희/사진=영화 '지금은 맞고 그땐 틀리다' 프로모션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신작 공개에도 국내 홍보 활동에는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홍상수 감독이 연출하고 김민희가 주연으로 출연하는 '풀잎들'은 오는 25일 개봉일을 확정짓고, 16일 언론 배급 시사회를 진행한다. 한국 영화의 경우 보통 시사회 후 기자간담회가 진행되지만 '풀잎들' 측은 "간담회 없이 영화 상영만 한다"고 공지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출연하는 작품이 언론 시사회 후 간담회를 진행하지 않는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6년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불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후 개봉한 '클레어의 카메라', '그 후' 등이 개봉할 때에도 간담회, 인터뷰 등 홍보 프로모션을 진행하지 않았다.
한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인터뷰 역시 논의 중이지만 전작에서도 하지 않았던 만큼 불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반면 베를린영화제, 로카르노국제영화제 등 해외 영화제에는 홍상수 감독, 김민희가 동반 참석하면서 여전한 사랑을 드러냈다.

홍상수 감독은 2016년 12월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소장을 접수했다. 올해 7월 18일 불성립되면서 홍상수 감독과 아내 조모 씨의 이혼은 재판을 통해 마무리될 전망이다.

한편 '풀잎들'은 올해 초 진행된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부분에 초청돼 월드 프리미어로 첫 공개됐다. 제56회 뉴욕영화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도 초청됐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