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지키스탄 방문…상하이협력기구 정부 수반 회의 참석

미중간 외교·무역 갈등이 고조된 가운데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유라시아 순방을 통해 미국에 맞설 우군 확보에 나섰다.

12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리커창 총리는 전날 유라시아 방문을 위해 베이징(北京)을 출발해 타지키스탄에 도착했다.

리 총리는 네덜란드, 벨기에 방문과 더불어 상하이협력기구(SCO) 정부 수반 회의와 아시아유럽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순방에는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과 허리펑(何立峰)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장관급) 등 고위 관리들도 대거 동행했다.
리커창 총리는 상하이협력기구 회원국인 타지키스탄에 도착한 뒤 코히르 라술조다 총리와 만나 "현재 세계는 대변혁의 시기에 처해있으며 상하이협력기구는 각국의 안정과 경제 진흥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리 총리는 타지키스탄 방문 기간 에모말리 라흐몬 대통령과 회담하며 양국 경협 프로젝트 서명식을 통해 선물 보따리를 풀 계획이다.

리 총리는 이어 타지키스탄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 정부 수반 회의에 참석해 회원국들 간 결속을 도모하고 미국에 맞서 보호주의 반대 목소리를 낼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지난 6월 칭다오(靑島)에서 열린 상하이협력기구 정상회의에서도 보호 무역주의를 반대한다는 성명을 내며 미국을 정조준한 바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상하이협력기구는 중국 주도의 국제기구로 미국에 대항하는 목소리를 내는 창구"라면서 "리 총리가 유라시아 지역을 순방하고 상하이협력기구 회의를 하면서 미국에 맞설 우군 확보에 매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