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김성수 한국화학연구원장과 이정규 브릿지바이오 대표

브릿지바이오는 궤양성대장염 치료제 후보물질 'BBT-401'의 미국 임상 1상 성료를 기념하는 행사를 한국화학연구원과 공동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BBT-401은 한국화학연구원의 신약개발 기초연계후보물질 발굴사업단과 성균관대 생명과학과의 박석희 교수팀이 공동 발굴한 만성 염증성 면역질환 치료 후보물질이다. 인체의 면역기능에 관여하는 단백질 '펠리노-1'의 기능을 조절하는새로운 기전의 치료제 후보물질로 주목받고 있다.
브릿지바이오는 미국 네브레스카주 링컨시에 소재한 초기임상 전문기관에서 임상 1상을 진행했다. 이번 1상은 19세 이상 건강한 성인 80여명을 대상으로 약 6개월 간 진행됐다. 심각한 부작용 없이 투약이 종료됐다는 설명이다. 약물의 안전성, 내약성 및 약물동태학적 특성을 확인해 궤양성대장염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 2상에 착수할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BBT-401의 임상 2상은 연내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15년 기준 국내에서 약 3만6000명의 환자가 궤양성대장염으로 진료를 받았다. 궤양성대장염은 크론씨 병과 함께 대표적인 염증성 장질환으로 꼽힌다. 1차 치료제인 '5-ASA' 계열 약물의 반응률이 50%에 불과해 새로운 약제의 필요성이 높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