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강정마을 주민과의 간담회'에 입장하며 주민들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해군기지 문제로 오랜 기간 갈등을 겪었던 제주 강정마을 주민들을 직접 만났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한 뒤 강정마을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대통령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하고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현직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사과 의사를 밝혔다.

여기에는 강정마을이 분열을 극복하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과거 정부가 그 잘못을 인정하고 주민들의 상처를 보듬는 일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그동안 '갈등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제주 강정마을을 '화해와 치유의 상징'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문 대통령의 생각으로 보인다.

애초 이번 관함식이 제주에서 열린다는 것이 알려지자, 해군기지 찬반 문제로 홍역을 치러 온 강정마을 주민들의 갈등을 오히려 부추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곳곳에서 제기됐다.

실제로 강정마을 기지반대주민회와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이날 오전에도 해군기지 앞에서 '세계 평화를 파괴하는 관함식을 반대한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문 대통령도 이런 여론을 의식한 듯, 관함식 후 강정마을을 찾아 커뮤니티센터에서 주민들과 간담회를 할 때도 "정말 야단을 많이 맞을 각오를 하고 왔는데, 따뜻하게 환영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운을 뗐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가슴에 응어리진 한과 아픔이 많을 줄 안다. 정부가 사업을 진행하면서 주민들과 깊이 소통하지 못했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며 절차적인 정당성과 민주적 정당성을 지켜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 깊은 유감을 표하고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실상의 사과를 했다.

그러면서 "강정마을에는 치유와 화해가 필요하다. 깊은 상처일수록 사회가 함께 보듬어야 한다"며 주민 사면복권 등 적극적인 후속 대책을 약속했다.

이어 "왜 관함식으로 상처를 또 헤집느냐는 비판이 있다. 하지만 이왕 해군기지를 만들었으니 강정을 살려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크루즈 활성화를 통한 관광산업 활성화 등의 비전을 제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민들에게 "하와이도 세계 최대의 해군기지가 있었지만 평화의 섬으로 번영을 누리고 있고 판문점도 남북이 최일선에서 부딪히는 장소였지만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번영을 누리고 있다"며 제주 해군기지 역시 평화를 앞당기는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나아가 4·3 항쟁을 거론하며 "제주도민은 아픈 역사를 평화의 상징으로 승화시켜냈다"고 평가, 한반도 해빙 무드에서 제주가 다시 한번 '평화의 섬'으로 거듭날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