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투자증권(9,3200 0.00%)은 12일 기아자동차에 대해 올 3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소폭 하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4만2000원을 유지했다.

유지웅 연구원은 "3분기 매출액 및 영업이익은 13조3000억원(YoY -4.8%), 3056억원(YoY 흑자전환)을 기록할 전망"이라면서도 "영업이익은 현재 시장 컨센서스인 3568억원을 소폭 하회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을 제외한 3분기 도매판매실적은 61만6000대(YoY -0.9%)를 기록했고, 원·달러환율이 약 3% 가량 하락한 점과 상대적으로 ASP(평균판매단가)가 높은 국내공장의 영업일수 감소 및 일회성으로 발생한 일시적 중단(화성공장)이 톱라인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익성 측면에서는 미국 에어백 리콜에 다른 일회성 비용이 약 1000억원 가량 발생했고, 북미지역에서의 철강·알루미늄 가격 인상에 대한 원가상승분이 일부 반영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3분기에는 상반기 대비 뚜렷한 실적개선 흐름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유 연구원은 "3분기 실적은 에어백 리콜관련 일회성 요인을 제외하고는 펀더멘털 정상화 시그널을 보여줄 것"이라며 "4분기 이후로는 쏘울 신형, 텔룰라이드 등 신차모멘텀이 미국을 중심으로 전개될 예정이어서 실적 개선세가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