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보다 2.4배 늘어
최근 집값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실거래가 10억원 이상에 거래된 전국 아파트 단지 수가 1000곳을 넘겼다.

11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이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아파트 단지별 실거래가 현황에 따르면 주택형 중 일부라도 10억원 이상에 실거래된 기록이 있는 단지 수는 올해 7월 기준 전국 1026곳으로 나타났다. 2013년(426곳) 대비 2.4배로 뛴 수치다.
10억원 넘는 가격에 손바뀜된 단지는 올해 전국 곳곳에서 늘었다. 서울은 2013년 376곳에서 올해 856개 단지로 증가했다. 경기는 2013년 28개 단지에서 올해 112개 단지로 크게 늘었다. 집값 급등세가 서울에서 과천·성남 등 경기 접경지역 일대로 확산돼 고가 거래 단지가 늘었다는 분석이다.

대구는 실거래가 10억원 이상 거래가 이뤄진 단지가 2013년 3곳에 불과했으나 올해 20곳으로 늘었다. 2016년까지 10억원 이상 거래 단지가 한 곳도 없었던 광주는 지난해 2개 단지, 올해는 7개 단지에서 기록을 냈다. 10억원 넘는 실거래 건수는 2013년 3355건에서 지난해 1만4115건으로 늘었다. 올 들어 7월까지 아파트 6125건이 10억원 이상에 손바뀜됐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