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커머셜이 화물차주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줄 수 있는 저금리 오토할부 상품을 내놨다.

현대커머셜은 현대자동차·화물복지재단과 함께 ‘화물복지재단 전용 저금리 오토할부 상품’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상품은 화물복지재단 회원에게 기존 오토할부 상품보다 낮은 업계 최저금리 연 4.1%를 제공한다. 대상 차종은 현대차 대형트럭 2개 차종(뉴파워트럭·엑시언트)이다. 나이스신용평가 6등급 이내 기준을 충족하면 이용할 수 있다.
사업 초기 경제적 부담이 큰 화물 차주들의 상황을 고려해 ‘거치 이자 상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할부 초기 3개월간 거치 이자만 상환하고 4개월차부터 원금과 이자를 납부하는 프로그램이다. 현대커머셜은 연말까지 이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1회차 이자를 면제해주는 행사도 마련했다.

현대커머셜 관계자는 “금리가 인상되면 차량 가격이 고가인 화물차주에게는 치명적”이라며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거치 이자 상환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