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댄싱하이’에서 역대급 감동의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10월12일 방송될 KBS2 ‘댄싱하이’는 대한민국 방송 최초로 전국 각지에서 모인 10대 댄서들이 댄스 배틀을 펼칠 예능 프로그램으로, MC 정형돈과 막강 댄스코치 군단 저스트 절크와 리아킴, 이기광, 호야, 이승훈이 10대들의 꿈과 열정으로 장식될 댄스 배틀 여정에 함께한다.

‘댄싱하이’ 측은 금일(11일) 저스트 절크팀 10대 댄서 김민재의 무대 스틸 컷을 공개했다. 비보이 김민재는 이번 주 에이스 유닛 무대에서 발라드와 비보잉이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는 퍼포먼스 무대를 선보일 예정으로 기대감을 자아낸다.
공개된 사진 속 김민재는 조선시대 의복을 연상시키는 하얀 옷을 입고 머리에 띠를 두른 채 애절한 표정을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어 다른 사진 속에서는 화려한 비보잉 스킬을 뽐내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아울러 김민재는 뛰어난 감정 전달로 녹화 현장을 감동의 도가니로 만드는가 하면 화려한 퍼포먼스 뒤에 숨겨진 안타까운 사연으로 제이호 댄스 코치와 심사위원 허니제이로 하여금 폭풍 눈물을 쏟게 만들었다고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편, 강력한 우승후보 저스트 절크팀의 에이스로 등판한 비보이 김민재의 퍼포먼스 무대와 그가 춤으로 전하고자 했던 특별한 이야기는 10월1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KBS2 ‘댄싱하이’ 6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 KBS2)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