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특허 받은 '미세먼지 마스크'
英·佛·獨 등 연내 50개국 진출
의료기기 및 건강용품 제조업체인 네오메드(대표 유영호)는 5년간 연구한 ‘솔바람 미세먼지 마스크’를 개발해 해외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11일 발표했다.

유영호 네오메드 대표가 11일 부산 사무실에서 미세먼지 마스크의 성능을 설명하고 있다. /김태현 기자

이 제품은 숯(활성탄)을 넣어 입냄새를 제거하고 편안하게 숨을 쉴 수 있다. 미세먼지를 99.3%까지 걸러주고 안경을 착용할 때도 입김이 마스크 밑으로 내려가도록 제작해 서리가 끼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식품의약안전처 마스크 인증마크인 ‘KF80’(어린이 노약자 대상)과 ‘KF94’(성인 대상)등급을 승인받아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사용할 수 있다.

네오메드는 특허와 디자인등록 등 20개의 시험성적표와 인정서를 받은 이 제품을 다음달부터 영국과 프랑스 독일 스웨덴 등에 수출할 계획이다. 유영호 대표는 “일본과 러시아 등 41개국에 수출하고 있으며 연내 50개국으로 수출국가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965년 문을 연 네오메드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정형외과용 목발을 개발해 사업에 뛰어들었다. 이후 관절보호대를 주력제품으로 개발해 국방부와 병원 등에 공급하고 있다. 나라장터에도 등록돼 제품이 판매되면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매출은 2015년 27억6000만원에서 지난해 33억원으로 늘었다. 올해는 40억원이 목표다. 해마다 25회 이상 국제박람회에 참가해 브랜드를 알려 성과를 거두고 있다. 수출은 2015년 4억원에서 지난해 5억800만원으로 증가했다. 올해 수출 목표는 8억원이다.

네오메드는 화장품사업에도 진출한다. 마스크팩을 개발해 다음달부터 해외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하지정맥류 스타킹도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유 대표는 “지난 8년 동안 400%의 매출 성장을 이뤘다”며 “새로운 첨단제품을 꾸준히 출시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