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양도세·법인세 증가 영향
세수 호조로 올 들어 8월까지 세금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24조원 가까이 더 걷힌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가 11일 내놓은 ‘월간 재정동향 10월호’를 보면 올 1~8월 국세 수입은 213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조7000억원 늘었다. 세수 진도율은 1년 전보다 4.0%포인트 상승한 79.5%를 기록했다. 세목별로는 소득세가 8월까지 59조4000억원 걷혀 진도율이 81.5%였다. 소득세는 전년 동기 대비 7조7000억원 늘었다.

법인세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조3000억원 많은 55조원이 들어와 87.2%의 진도율을 나타냈다. 부가가치세는 50조2000억원이 걷혀 진도율 74.6%를 기록했다. 전년과 비교하면 금액은 2조3000억원 늘었지만 진도율은 1.9%포인트 떨어졌다.
8월 한 달만으로 비교하면 국세 수입은 23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조2000억원 늘었다. 소득세는 전년 동기 대비 8000억원 늘어난 7조9000억원, 법인세는 1조7000억원 증가한 12조5000억원이 들어왔다. 기재부 관계자는 “올해 실적을 기반으로 한 세수 호조는 계속될 전망”이라며 “법인세는 내년까지 호조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집행 실적을 보면 올해 주요 관리대상사업 280조2000억원 중 8월까지 집행된 금액은 212조8000억원으로 연간 계획의 76%가 집행됐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8월 기준 6조8000억원 흑자였다. 통합재정수지에서 사회보장성기금을 빼 정부의 실제 재정상태를 반영하는 관리재정수지는 3조5000억원 흑자를 기록했다. 중앙정부 채무는 684조7000억원이었다.

기재부 관계자는 “최근 미흡한 고용상황과 미·중 통상분쟁 등 대내외 위험 요인이 상존해 있다”며 “적극적 재정 기조를 유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