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로봇(COBOT:Cooperative Robot)을 생산·판매하는 두산로보틱스는 11일 신한은행과 대출상품 출시 및 공동마케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비용절감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해 로봇구매를 고려하는 업체들의 초기투자 비용 부담을 덜수 있도록 신한은행은 신용보증기금 보증서로 1년 거치후 3~5년간 분할상환이 가능한 대출을 제공할 계획이다.

사람과 함께하는 협동로봇은 스마트공장 등 4차 산업혁명 추세에 따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분야로 매년 높은 시장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양사는 공동마케팅 및 전용상품 출시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고 있는 ‘로보월드 2018’의 두산로보틱스 부스에서는 신한은행 대출 상품 홍보도 진행하고 있다.

최병화 신한은행 부행장은 “이번 협약은 금융과 신성장동력인 4차 산업간 제휴로 의미가 있다”며 “중소기업들의 로봇 수요를 적극 반영하고,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미래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