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자체 합동 TF 첫 회의
"획기적 대책…주택 수요 분산"
수도권 신도시의 열악한 교통망을 개선하기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머리를 맞대고 광역교통 개선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치솟는 집값을 잡기 위해서 내놓은 3기 신도시 조성계획이 성공하려면 기존 2기 신도시까지 아우르는 수도권 광역교통망을 확충해야 한다는 지적을 수용한 것이다.

손병석 국토교통부 1차관은 11일 서울 용산 회의실에서 ‘수도권 광역교통 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광역교통 개선대책의 당사자인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LH(한국토지주택공사) SH(서울주택도시공사) 경기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 교통연구원이 참석해 의견을 나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전날 국정감사에서 “연말에 대규모 택지 후보지를 발표할 때 광역교통 대책까지 공개하겠다”며 “기존 2기 신도시 중에서 교통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곳의 대책도 함께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손 차관은 이날 “서울 주택 가격을 안정화하려면 택지 개발과 함께 획기적인 광역교통 대책을 세워 주택 수요가 실질적으로 분산되는 효과가 발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지난달 21일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내놓으면서 서울과 1기 신도시(일산 분당 등) 사이에 330만㎡ 규모의 대형 공공택지 4~5곳을 조성하겠다고 발표했다. 3기 신도시 가운데 1~2곳을 연말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들 신도시를 통해 공급될 주택은 총 20만 가구이며 연말에 절반인 10만 가구를 공개한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2기 신도시의 광역교통 개선대책이 어떻게 추진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향후 보완할 부분을 찾았다. 또 지난달 수도권 공급확대방안 발표 당시 발표된 중소형 공공주택지구에서 교통분야 현안을 검토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