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위 국감서 국립발레단 예술감독으로서 답변
이동섭 "병역특례 큰 수술 필요하지만 전문가 의견 들어야"

강수진 국립발레단 예술감독은 11일 예술인에 대한 병역특례 제도에 대해 "실력이 있고 재능이 있다면 특례라고 할까 그런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감독은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병역특례에 대한 입장을 묻는 바른미래당 이동섭 의원의 질의에 "발레 특성상 1년에 (병역특례 대상자가) 몇 명 밖에 안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부터 종일 국감장에 앉아있던 강 감독을 부른 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성 발레 무용수로서 국위 선양도 하시고 문화 창달에도 기여하신 훌륭한 감독님을 만나 뵙게 돼서 반갑다"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문화체육관광부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서 예술인 병역특례를 재검토하는 것을 아시느냐"며 "문체부가 인정하는 12개 국제 발레 콩쿠르에서 남자 무용수가 2위 이상으로 입상하면 병역특례를 받는다"고 물었다.

이에 강 감독은 오히려 "발레 공연을 보셨는지요"라고 이 의원에게 되물었다.

이어 "단체마다 특징, 특성이 다 다르기 때문에 나름대로 커리어(경력) 나이가 있는데, 발레는 짧다"며 병역특례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강 감독은 이 의원이 "예체능 병역특례는 큰 수술이 필요하고 잘못된 부분도 없지 않지만, 현장 전문가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야 한다.

국위선양한 분들께는 병역특례가 주어져야 한다"고 말하자 "감사하다"고 공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