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박성현(25)이 더블보기가 나와도 곧바로 버디로 만회하는 탄탄한 정신력을 자랑했다.

박성현은 11일 인천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 오션코스(파72·6천31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16번홀까지 박성현은 순항하고 있었다.

2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었지만, 이후로는 버디만 적립해가며 선두권을 유지했다.

그런데 17번홀(파3) 벙커에 발목이 잡혔다.

티샷이 벙커에 빠졌고, 벙커에서 퍼 올린 샷도 원활하지 않았다.

보기 퍼트도 아쉽게 홀을 비껴가 더블보기를 적어내야 했다.

17번홀을 둘러싼 구름 관중 사이에서 탄식이 터져 나왔다.

하지만 정작 박성현은 흔들리지 않았다.

그는 18번홀(파5)에서 곧바로 버디 기회를 만들었다.

티샷이 왼쪽으로 감겼지만, 공이 카트 도로를 맞고 페어웨이로 들어와 더 멀리 나아간 것이다.

박성현도, 캐디도 "400야드는 나간 것 같다"고 깜짝 놀랄 정도의 거리였다.

박성현은 이 티샷으로 다져놓은 기회를 침착하게 버디로 연결하며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경기 후 박성현은 "오늘 바람이 굉장히 많이 불었지만, 샷감과 퍼트 감이 좋아서 버디를 7개나 칠 수 있었다.

17번홀이 굉장히 아쉬웠다"고 말했다.
17번홀을 돌아보면서는 "보기로 막을 수도 있었는데 칩샷이 조금 안 좋아 더블보기를 하게 됐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나 박성현은 "마지막 홀이 짧은 파 5홀이어서 하나라도 만회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또 1라운드였기에 편하게 했다"며 18번홀에서 즉시 아쉬움을 털어낸 비결을 설명했다.

외신 기자도 박성현의 18번홀 드라이버샷이 같은 조의 에리야 쭈타누깐, 브룩 헨더슨보다 100야드는 더 나간 것 같다고 놀라워했다.

박성현은 "공이 도로에 맞은 것은 못 봤는데, 떨어지고 난 후에 갤러리 환호가 나오더라. 페어웨이를 걸어가서야 공을 봤는데, 캐디와 400야드는 나온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좋았다"며 웃었다.

박성현은 지난달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중도해지 OK 정기예금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대회에 출전한 이후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까지 계속 한국에서 경기하고 있다.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대회 초반에 안 좋았던 퍼트를 극적으로 되살려 지금까지 감각을 유지하는 비결도 공개했다.

박성현은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대회는 그린이 굉장히 빠르고 경사가 심한 코스였다.

내려가는 퍼팅을 우려해서 퍼터의 추를 가벼운 것으로 바꿔서 1·2라운드를 쳤다.

그런데 갑자기 가벼운 것으로 바꿔서 거리감이 안 좋아졌다.

3라운드부터는 다시 원래 퍼터로 바꿔서 나갔고 지금까지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이언 샤프트 길이도 '손가락 한 마디' 정도 긴 것으로 바꿨다면서 "훨씬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주 국가대항전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유소연, 김인경, 전인지와 함께 한국의 우승을 이끌었던 박성현은 "지난주 경기를 해서 이번 주 경기력이 올라온 것 같아 굉장히 쉽게 플레이했다"며 "지난주 우승을 하고 이번 주도 느낌이 좋아서 좋은 라운드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