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채널 OGN을 운영하는 CJ ENM은 미국 서부지역에 3305㎡ 규모의 e스포츠 전용 경기장과 스튜디오를 설립하고 미국 e스포츠 시장에 진출한다고 11일 밝혔다. 로스앤젤레스맨해튼 비치에 구축하는 스튜디오는 관객 최대 500명, 선수 100명을 수용할 수 있어 북미 서부 지역에서는 가장 크다. 또 배틀 로열 전용 경기장으로서는 북미 최초다.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PUBG)’ 등이 배틀 로열 장르에 속한다

CJ ENM은 급성장 중인 북미 e스포츠 시장을 거점으로 선정하고, 세계 최대 종합 e스포츠 사업자가 되겠다는 목표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