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그룹도 구호금 10만달러 전달

허창수 회장·정몽원 회장

GS그룹(회장 허창수)은 최근 잇따라 발생한 지진과 쓰나미로 고통받는 인도네시아 국민을 위해 20만달러(약 2억2800만원)의 구호성금을 지원한다. GS그룹은 인도네시아에서 자원개발, 슈퍼마켓, 홈쇼핑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한라그룹(회장 정몽원)도 인도네시아를 돕기 위해 재난구호 지원금 10만달러(약 1억1000만원)를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자동차 부품업체 만도와 건설부문 계열사 한라가 함께 마련한 이 지원금은 인도네시아 강진 피해 복구와 이재민 구호물자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