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 설악산 첫 얼음 /사진=연합뉴스

11일 강원도 설악산에 첫 얼음이 관측됐다. 올 가을들어 가장 추운 날씨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최저기온은 설악산이 -4.1도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강원도 평창 대관령 -1.0도, 충북 제천 0.4도, 강원 철원 0.5도 등을 기록했다.

대전은 5.8도, 서울은 6.1도, 광주는 8.8도, 울산·인천은 9.1도, 대구는 9.8도, 부산은 10.6도, 제주는 15.4도까지 수은주가 내려갔다.
이날 오전 3시께 설악산국립공원 중청대피소에서 올가을 첫얼음이 관측됐다.

앞서 강원도 산간 지방을 중심으로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적은 있지만, 정부가 얼음이 관측됐다고 공식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 추위와 관련해 "지상에서는 몽골부터 중국 내륙까지 퍼져 있는 차가운 대륙 고기압의 영향을 받고, 상층에서는 제트 기류가 제주도까지 남하했다"며 "우리나라 상·하층 모두 차가운 공기 영향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내일은 1500m 상공에 차가운 공기가 지나가면서 기온이 더 내려가 11월 초순의 기온을 보이겠다"며 "토요일 아침까지 기온이 떨어졌다가 낮부터 조금 회복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