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장자이자 차기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76)이 10일(현지시간) 17년 만에 민주당에 재가입했다. 민주당 중간선거 지원용으로 1억달러 투척을 약속한 데 이어 당에 공식 가입하는 등 2020년 대권 도전 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이날 인스타그램 계정에 뉴욕주 유권자 등록서를 작성하는 사진을 올리며 “오늘 민주당 당원으로 재등록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역사의 핵심은 양당 중 한쪽이 헌법을 위협하는 자들에 대한 방어벽 역할을 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시절부터 민주당 당원이었던 블룸버그 전 시장은 2001년 공화당으로 당적을 바꿔 뉴욕시장에 당선됐다. 재임 도중인 2007년 탈당해 줄곧 무소속을 유지해왔다.

박수진 기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