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말레이시아서 첫 공개

스마트폰 선두 수성 '승부수'

기본 화각·망원·광각·심도 렌즈
갤S·노트에도 없는 세계 첫 기술

中·인도·동남아 겨냥한 전략폰
고동진 사장 "비주얼 세대 공략"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A 갤럭시 이벤트’에서 세계 최초로 후면 4개의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 A9’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뒷면에 카메라 4개를 넣은 스마트폰 ‘갤럭시 A9’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 삼성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선두자리를 지키려고 꺼낸 승부수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앞세워 빠르게 추격하는 중국 업체들을 따돌리기 위해 프리미엄 시리즈인 갤럭시S·노트에도 없는 신기술을 보급형 A 시리즈에 먼저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1000여 명을 초청한 가운데 ‘A 갤럭시 이벤트’를 열고 A9 제품을 처음 공개했다. 삼성이 중가폰을 발표하는 글로벌 행사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세대를 위해 최고의 카메라와 역동적인 디자인을 갖춘 A 시리즈 제품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최초로 후면 쿼드 카메라와 인텔리전트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 A9은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순간을 촬영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상을 놓치지 않는 ‘네 개의 눈’

스마트폰 후면에 ‘네 개의 눈’을 단 것은 갤럭시 A9이 처음이다. LG전자가 이달 말 내놓는 프리미엄폰 V40 씽큐는 전체 카메라가 5개지만 후면 렌즈는 3개다. 갤럭시 A9도 똑같이 카메라가 5개지만 전면이 1개, 후면이 4개다.

뒷면 4개의 카메라는 기본 화각, 망원, 광각, 심도 4개로 나뉜다. 각 렌즈로 일상생활의 순간순간을 보고 느끼는 그대로 기록할 수 있다. 광학 2배 줌을 지원하는 10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를 탑재해 먼 거리에서도 피사체를 선명하게 사진에 담을 수 있다.

사람의 시야각과 비슷한 화각 120도의 8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는 풍경이나 많은 사람이 모인 단체 사진을 찍을 때 유용하다. 2400만 화소 카메라와 5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를 이용하면 인물 촬영 후 배경을 흐릿하게 처리하는 보케(bokeh) 효과를 낼 수 있다. 표준 카메라로 피사체에 초점을 맞추고 심도 카메라로 배경을 촬영해 합성하는 방식이다.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갤럭시 노트9에 첫선을 보인 인공지능(AI) 기반 ‘인텔리전트 카메라’ 기능도 넣었다. 인물, 풍경, 음식 등 대상 장면을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색감으로 촬영해준다. 사진 상태를 자동으로 감지해 “눈을 깜빡였어요” “사진이 흔들렸어요”와 같은 안내도 해준다.
갤럭시 A9은 18.5 대 9 화면 비율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에 6.3인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배터리 용량은 3800mAh다. 캐비어 블랙, 레모네이드 블루, 버블검 핑크 등 세 가지 색상으로 나온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A9을 다음달부터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내놓는다.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70만원 안팎 수준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중국, 인도, 동남아 시장 공략

삼성전자는 지난달 갤럭시 스마트폰 최초로 후면 트리플 카메라를 적용한 갤럭시 A7도 공개했다. 갤럭시 시리즈 가운데 처음으로 측면 지문인식 센서도 넣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갤럭시S·노트 시리즈에 지문인식, 삼성페이, 빅스비, 듀얼카메라 등 신기술을 적용하고 6개월~1년가량 지난 다음에 갤럭시A·갤럭시J 등 중저가 제품으로 확대하는 전략을 펼쳤다. 하지만 화웨이, 샤오미, 오포 등 중국 업체들이 중저가폰을 앞세워 삼성의 점유율을 잠식하자 신기술을 먼저 도입한 중저가폰 전략으로 수정했다. 주요 공략 대상은 중국과 동남아시아, 인도 등 신흥시장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20.4%로 1위를 차지했지만 중국 업체들의 거센 추격을 받고 있다. 2위 화웨이(15.5%), 4위 샤오미(9.1%), 5위 오포(8.6%)까지 중국 업체 세 곳의 점유율을 합치면 삼성전자를 훌쩍 넘는다. 애플(11.8%)을 제치고 처음으로 2위에 오른 화웨이는 “내년 4분기 스마트폰 시장 1위로 올라서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삼성은 중국 시장에서 점유율이 1% 밑으로 떨어졌고, 5년 이상 1위를 지키던 인도에서도 추격해온 샤오미와 근소한 차이로 선두를 다투고 있다.

고 사장은 지난 8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갤노트9 공개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새로운 기술이나 혁신적인 기술을 중저가폰에 먼저 넣기로 했다”며 “1~2개월 안에 그런 중가대 제품이 나올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