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기능식품 및 화장품 제조업자개발생산(ODM) 기업 콜마비앤에이치(20,100300 -1.47%)가 성균관대 산학협력단과 손잡고 화장품에 적용 가능한 새로운 미백소재를 개발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번에 개발한 미백 소재는 멜라닌 생성을 억제해 미백 효과를 내는 생리활성물질 ‘뷔베리신’을 유효성분으로 한다.

콜마비앤에이치 관계자는 “기존 미백 기능성 화장품은 주로 ‘알부틴’이라는 소재를 사용했는데 이는 빛과 고온에 노출되면 색이 변할 수 있다”며 반면 뷔베리신은 이런 단점이 덜하고 미백효과가 뛰어나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부조직을 치밀하게 만드는 데 도움을 줘 주름개선과 피부탄력에도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개발 성과는 SCI급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10월호에 소개됐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