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11일 박근혜 정부 시절 강제징용 재판거래 의혹과 관련해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외통위는 또 북한산 석탄 반입 문제와 관련해서는 김영문 관세청장을 증인으로 부르기로 했다.

양금덕 강제동원 근로정신대 피해자 등 9명은 참고인으로 채택됐다.

민주평화당 천정배 의원은 "재판거래 의혹에 대해서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양승태 전 대법원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이 더 핵심 증인이고 함께 심문해야 진실에 접근할 수 있다"고 주장했고 위원회에서 이를 추가 논의키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