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사건에 사과…신고센터 운영하고 장애학생 부모와 합동조사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연이은 장애학생 폭행 사건과 관련해 사과했다.

교육청은 '장애학생 폭력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사안이 접수되면 장애학생 부모와 함께 조사하기로 했다.

조 교육감은 11일 입장문을 내 "서울 특수학교에서 발생한 학교폭력 사건에 대해 교육감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상처 입으신 모든 분과 마음 아프셨을 국민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미 학교폭력 사건이 발생한 특수학교에 대해서는 피해 학생 보호조치와 학생·학부모 심리상담을 진행하겠다"면서 "철저한 조사로 관련자를 엄중히 조처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시교육청은 다음 달까지 '장애학생 폭력 신고센터'를 운영해 관련 민원·공익제보·신고를 통합 관리하기로 했다.

센터가 접수한 사안은 교육청과 서울시장애인권센터, 장애인부모연대, 시민단체가 함께 조사한다.

또 교육청은 특수교육과 장애학생 문제행동 임상전문가로 구성된 '행동문제 특별지원단(가칭)'을 만들어 장애학생과 보호자, 교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기존 장애학생인권지원단 역할도 강화한다.

교육청은 특수학교 교직원 대상 장애인권 특별교육도 한다.

교사뿐 아니라 장애학생을 지원·보조하는 인력도 교육대상이다.

장애학행 폭행 사건 재발을 근본적으로 막기 위해 교육청은 '법이 정한 만큼의 특수교사 정원 배정'을 교육부에 요청했다.

아울러 특수학교에 전문상담교사를 상주시킬 수 있도록 관련 정원을 확보해달라고도 요구했다.

조 교육감은 "이번 일들이 특수학교를 세밀하게 살펴볼 계기가 됐으면 한다"면서 "교육청도 '신뢰받는 특수학교'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서울 도봉구 서울인강학교에서 사회복무요원들이 장애학생을 때리거나 얼차려를 주는 등 괴롭혔다는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는 일이 발생했다.

강서구 교남학교에서도 교사들이 장애학생을 발로 차는 등 폭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나선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