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제약사 MSD(미국 머크)가 개발한 당뇨병 바이오의약품 복제약(바이오시밀러) ‘루수두나’의 출시가 취소됐다. 루수두나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투자한 약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370,00021,500 -5.49%)는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와 MSD가 2014년 맺은 루수두나에 대한 제품 개발 및 상업화 계약이 해지됐다고 11일 공시했다. 해당 건은 MSD가 제품 개발 및 상업화를 담당하고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자금을 투자한 파이프라인 ‘SB9’(제품명 루수두나)다.

루수두나는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안전성과 효능, 품질 기준을 모두 인정받았다. 그러나 오리지널 의약품과의 특허 문제가 남아있어 ‘잠정’ 승인됐다. 오리지널 의약품은 다국적제약사 사노피의 당뇨병 치료제 '란투스'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측은 “MSD가 당뇨병 바이오시밀러의 시장 환경, 생산 원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MSD는 계약 해지 조건으로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이미 분담한 개발비 등을 포함해 보상금 1억5500만달러를 주겠다고 제안했고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이를 수용해 최종 계약 해지에 이르렀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당초 투자한 1032억5000만원에 이자 등의 비용 722억9000만원을 더해 총 1755억4000만원을 MSD에게 받을 예정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