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신의 퀴즈:리부트’ 메인 포스터/사진제공=OCN

‘신의 퀴즈:리부트’ 메인 포스터/사진제공=OCN

OCN ‘신의 퀴즈:리부트’(이하 ‘신의 퀴즈5’)가 독보적 포스의 류덕환과 함께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다.

‘손 the guest’ 후속으로 방송되는 ‘신의 퀴즈5’ 제작진은 11일 레전드의 귀환을 알리는 메인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신의 퀴즈5’는 4년 만에 복귀한 천재 부검의 한진우(류덕환 분) 박사가 희귀병 뒤에 감춰진 비밀을 풀고 범죄의 진실을 해부하는 메디컬 범죄수사극이다. 지난 2010년 첫선을 보인 ‘신의 퀴즈’는 장르물 명가 OCN의 작품 가운데 가장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 온 대표작. 시즌1부터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며 시즌4까지 이어오는 동안 밀도 높은 미스터리와 배우들의 호연, 촘촘하게 구축해온 독창적인 세계관으로 대체 불가한 시즌제 장르물로서 존재감을 선명하게 아로새겼다. 4년 만에 돌아오는 ‘신의 퀴즈’는 벌써부터 기대와 화제의 중심에 서 있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는 ‘신의 퀴즈’ 그 자체인 한진우의 절대적인 위엄이 담겨 있어 ‘신의 퀴즈5’를 향한 설렘을 증폭한다. 문제적 천재 의사의 귀환을 알리는 듯 부검실에 놓인 왕좌에 올라선 한진우의 독보적 카리스마가 기대를 높인다. 능청스럽고 장난기 가득한 표정이지만 그 시선의 끝은 예리하게 빛난다. 또 다른 포스터 속 한층 깊어진 분위기와 속내를 꿰뚫어 볼 듯 날카롭게 빛나는 눈빛은 돌아온 한진우에 관한 호기심을 높인다.
가장 ‘신의 퀴즈’ 다우면서도 차별화된 스토리로 새로운 재미를 예고하는 카피도 심상치 않다. ‘빅데이터 위에 빅브레인, 진실을 부검하다’라는 문구는 새롭게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인공지능 사인 분석 시스템 코다스(CODAS)와 천재적인 실력으로 진실을 부검하는 한진우의 팽팽한 대결은 ‘신의 퀴즈5’의 새로운 관전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특유의 천재성을 바탕으로 활약할 한진우의 모습에도 기대가 쏠린다.

‘신의 퀴즈5’ 제작진은 “시리즈를 대표하는 류덕환은 한층 업그레이드된 매력의 한진우로 귀환한다”며 “‘신의 퀴즈5’는 ‘신의 퀴즈’만의 본질을 놓치지 않으면서도 새로운 재미를 더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신의 퀴즈5’는 ‘손 the guest’ 후속으로 오는 11월 7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