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연하남의 직진 로맨스가 궁금하다면?

10월12일(금)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단짠오피스’ 3회에서는 갑작스런 화재 경보로 혼비백산한 마케팅팀의 모습이 그려진다. 급박한 상황 속에서 송원석(이지용 역)이 이청아(도은수 역)를 번쩍 들어 안고 그를 구출하는 로맨틱한 장면이 펼쳐져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단짠오피스’ 3회에서 이청아(도은수 역)를 비롯한 마케팅팀은 위기 관리에 돌입한다. 엠식품 협력 축사가 구제역 발생지에 포함되었기 때문.

급박한 상황에서 이청아(도은수 역)는 막내 인턴 윤수(강아라 역)에게 화를 내게 되고 화기애애하던 마케팅팀에는 찬바람이 분다. 이청아(도은수 역)는 나이를 먹어가며 자신도 직장 상사의 전형이 되어가는 것은 아닌가 하는 고민에 빠진다. 후배 송원석(이지용 역) 대리의 조언을 들은 이청아(도은수 역)는 자신이 먼저 인턴에게 사과를 건네고, 두 사람은 다시 좋은 선후배로 돌아간다.
마음이 풀린 윤수(강아라 역)는 이청아(도은수 역)를 대신하여 자료실로 향하고, 그때 화재 경보가 울린다. 모두가 대피를 하는 와중 이청아(도은수 역)는 자료실 층에 불이 났다는 소리를 듣게 되고, 인턴을 구하기 위해 자료실로 뛰어간다.

하지만 그곳에는 인턴이 아닌 송원석(이지용 역) 대리가 있었다. 전력을 다해 자료실로 뛰어간 이청아(도은수 역)는 송원석(이지용 역)을 보자마자 다리의 힘이 풀려버리고 자리에 주저앉게 된다. 송원석(이지용 역)은 그런 그를 번쩍 들어 안고 구출한다. 연하남 송원석(이지용 역)의 저돌적 행동에 이청아(도은수 역)는 순간 마음이 쿵 내려앉으며 설레어한다.

한편, MBC에브리원 ‘단짠오피스’ 3회는 10월12일 오후 8시 50분 방송.(사진제공: MBC플러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