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샘 해밍턴과 샘 오취리의 은밀한 신경전이 공개된다.

10월11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채널A ‘도시어부’에서는 샘 해밍턴과 샘 오취리, 투샘의 은밀한 신경전이 그려진다.

군산에서 인천으로 떠나 개우럭 낚시에 도전한 샘 해밍턴과 샘 오취리는 하루 종일 선상 위에서 불꽃 튀는 대결을 펼친다. 샘 해밍턴은 “지금 누가 먼저 고기 잡을지에 자존심이 걸려있다”며 끝까지 경계심을 놓지 않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이들의 갈등(?)은 결국 저녁식사 자리에서 폭발하고야 만다. 샘 해밍턴은 샘 오취리가 요리 보조를 서툴게 하자 “너 로버트 할리 형님한테 집합 당하고 싶어?”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에 샘 오취리는 “우리(외국인 방송인)끼리도 다 서열이 있다”라고 말하며 지금껏 베일에 싸여 있던 외국인 방송인들의 세계에 대해 공개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한편, 투 샘의 신경전과 투 샘이 고백한 외국인 방송인들끼리의 서열(?)은 금일(11일) 오후 11시 채널A ‘도시어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 채널A)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