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독일 자동차 메이커 BMW가 중국 합작법인 지분을 현재의 50%에서 75%로 높여 단독 경영권을 확보하기로 했다.

11일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BMW는 성명을 내고 36억 유로(약 4조7천억원)를 들여 중국 합작법인인 화천(華晨)바오마 지분을 75%로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2003년 설립된 화천바오마의 지분은 BMW가 50%, 중국 화천자동차가 40.5%, 공장이 있는 랴오닝성 선양(瀋陽)시 정부가 9.5%를 갖고 있다. 합자 기한은 2028년이다.

외국 자동차 메이커가 중국 합작법인 지분 50% 이상을 확보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정부는 지난 7월 발표한 외국인 투자 네거티브 리스트를 통해 2022년부터는 승용차 분야의 외자 지분 제한을 철폐하기로 했다. BMW의 지분 확대 계약은 중국 정부의 외국인 지분 제한 규제가 없어지는 2022년에 마무리된다.
BMW는 합작법인 지분을 높이는 데 그치지 않고 선양에 제3공장을 짓는 등 중국 내 투자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중국은 BMW의 자국 내 투자 확대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베이징 집무실인 중난하이(中南海)에서 하랄트 크루거 BMW 최고경영자(CEO)와 만나 "BMW는 중국 정부가 자동차 산업에서 외국 기업 투자 지분 제한을 완화하고 나서 첫 수혜자"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의 대외 개방 정책은 변함이 없을 뿐만 아니라 개방 수준도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중국의 개방 추진은 말로만 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실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ch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