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 정유회사 저유소 7곳이 있고 대부분 주거지와 가까운 곳에 있어 안전점검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인호(부산 사하갑) 의원에게 낸 자료를 보면 부산에는 저유소 7곳이 54개 탱크, 24만6천㎘의 석유제품을 보관하고 있다.

부산내 저유소 7곳은 전남(16곳), 전북(11곳)과 비교하면 적은 수치지만 광역시 중에서는 가장 많은 수치다.

울산이 부산과 같은 7곳, 대전과 인천이 각각 6곳, 광주에 1곳의 저유소 시설이 있다.

부산은 저유소 2곳이 1천400여 가구 아파트 단지와 불과 170m 거리에 인접해 있다.

다른 저유소 1곳은 500여 가구 규모 아파트 단지와 250m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항만 안에 있는 저유소 3곳은 주거·교육시설이 밀접한 도심과의 거리가 1km에 불과하다.

최 의원은 저유소 시설 안전 관리가 여러 기관에 나뉘어 있어 관리 부실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저장탱크로 구성된 저유소는 소방청이, 저유소와 연결된 송유관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안전 관리를 맡고 있다.

저유소 터 인허가와 인근 건축물 규제 업무는 해당 지자체의 담당이다.

최 의원은 "부산 저유소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인접해 안전사고가 나면 피해가 클 것"이라며 "부산시와 소방청 등이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부산에 있는 모든 저유소 시설의 안전성 여부를 점검하고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