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이 ‘영국 왕립 재해예방기관(RoSPA) 안전보건 시상식’에서 11년 연속 수상 기록을 세웠다.

쌍용건설은 11일 싱가포르에서 시공 중인 포레스트 우즈 콘도미니엄 현장이 RoSPA의 최고상인 ‘Gold Award’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RoSPA Award는 영국 왕립 재해예방기관이 전세계 산업현장(전 업종)을 대상으로 안전보건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거둔 시공사에게 수여하는 세계적 권위의 상이다.

쌍용건설은 국내 건설사 중 유일하게 2014년 싱가포르 마리나 해안고속도로 현장과 2015년 싱가포르 도심지하철 2단계 921공구 현장에서 Gold Award를 5년 연속 수상했다. 2008년 이후 11년 연속 RoSPA Award 수상의 대기록을 이어오고 있다. 누적 수상횟수는 22회에 달한다.

포레스트 우즈 콘도미니엄은 싱가포르 민간 회사인 CDL이 발주한 7개동 519가구 규모의 프로젝트다. 쌍용건설이 2016년 미화 8200만 달러(한화 1000억원)에 수주해 시공 중이다. 지난 6월 무재해 100만인시 달성에 이어 7월에는 싱가포르 노동청 산하 사업장안전보건위원회로부터 국내 건설사 중 유일하게 SHARP(Safety and Health Award Recognition for Projects) Award를 받았다.

쌍용건설은 2015년 완공한 싱가포르 도심지하철 2단계 921공구 현장도 지하철 무재해 세계 최고기록인 1675만 인시를 달성함으로써 2013 싱가포르 안전대상(Champion)을 수상하고 2016년에는 싱가포르 최고 권위의 LTEA 대상을 수상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싱가포르에서만 6500만 인시, 전세계 현장에서 약 1억4000만 인시 무재해를 이어가는 등 세계 무재해 기록을 새롭게 쓰고 있다” 며 “차별화된 시공능력 외에도 뛰어난 안전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해외건설 강자 자리를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