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 의전차 지원, VIP 전용 공간 및 브랜드 라운지 운영
-홀인원 경품으로 신형 카이엔 내걸어

포르쉐코리아가 2018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을 공식 후원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오는 14일까지 인천 영종도 스카이72에서 진행된다. 회사는 신형 파나메라를 비롯해 포르쉐 대표 차종 16대를 참가선수와 VIP를 위한 공식 의전차로 지원한다. 9번 홀 부근에 VIP 전용공간과 포르쉐 라운지도 운영한다. 특히 홀인원을 기록한 선수에겐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신형 카이엔을 부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은 국내 유일한 LPGA 정규 투어로 총상금 200만 달러가 걸려 있다. 세계 랭킹1위 박성현 선수를 비롯해, 리디아 고, 아리야 주타누간 등 세계적인 여자 골프 선수 78명이 출전해 우승에 도전한다.

마이클 키르쉬 포르쉐코리아 대표는 "세계적인 선수들과 국내 골프 팬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이번 골프 대회에 의전차를 지원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포르쉐만의 감성과 가치를 전할 수 있는 다채로운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폭스바겐코리아, '스페셜 DG 120 옐로우 라운지' 공식 후원
▶ 현대모비스, 우수 스타트업 선발해 기술 시연 나서
▶ BMW, 배출가스 인증 대기로 출고 지연
▶ [하이빔]승차공유와 여객운송법의 상반된 시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