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에서 열리는 클래식 공연
-피아니스트 엘렌 그리모 내한

폭스바겐코리아가 클래식 레이블 도이치 그라모폰이 개최하는 문화행사 '스페셜 DG 120 옐로우 라운지'를 후원한다고 11일 밝혔다.


도이치 그라모폰은 유니버설뮤직그룹에 소속돼있는 클래식 레이블로, 2001년 독일 베를린에서 옐로우 라운지를 시작했다. 클럽이라는 무대에서 클래식 음악을 라이브로 공연하는 혁신적인 무대로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올해는 도이치 그라모폰 설립 120주년을 맞아 폭스바겐이 아시아에서 진행되는 옐로우 라운지 행사의 공식 후원사로 참여한다. 한국 공연은 7월 도쿄, 9월 베이징에 이어 오는 22일 서울 강남구 '클럽 옥타곤'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에는 프랑스 출신 피아니스트 엘렌 그리모가 내한해 무대에 오른다. 행사 분위기를 달궈줄 DJ 공연도 준비한다.

한편, 폭스바겐코리아는 행사장에 신형 프리미엄 세단 아테온을 전시할 계획이다. 아테온은 연내 국내 출시 예정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BMW, 배출가스 인증 대기로 출고 지연
▶ 현대모비스, 우수 스타트업 선발해 기술 시연 나서
▶ 현대차, 상용차 금융지원 상품 출시
▶ [하이빔]승차공유와 여객운송법의 상반된 시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