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사진=연합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1일 "한미 간 금리 역전으로 취약계층 대출상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것에 공함한다"면서도 "금리 인상 문제는 전적으로 한국은행이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금리 인상에 대한 견해를 밝혀달라"는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최 위원장은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지나치게 빨라지지 안도록 대책을 취해왔다"며 "가계부채 증가율은 예년에 비해 완화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취약차주 상환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연체 가산금리를 인하하고, 세일앤리스백 프로그램도 도입했다"며 "이러한 정책을 실효성 있게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은행을 비롯한 금융기관들이 금리 인상으로 이자 수익을 지나치게 많이 내고 있다는 김 의원의 지적에 대해 최 위원장은 "은행금리는 조달금리에 가산금리를 보태서 산정하는데, 근거 없이 자의적으로 금리를 올리지 않도록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고 답변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