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사진=한경DB

공유와 영화 '건축학개론' 이용주 감독이 '서복'(가제)으로 뭉친다.

11일 영화 '서복' 측은 "공유가 '서복'으로 돌아온다"며 "추가 캐스팅을 마무리 짓고 2019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복'은 죽음을 앞둔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이 영생의 비밀을 지닌 인류 최초 복제인간 서복과 그를 차지하려는 여러 세력 속에서 위험한 동행을 시작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 공유는 시한부 선고를 받은 정보국 요원 기헌 역을 맡는다.
공유는 영화 '용의자', '부산행', '밀정' 등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면서 스타일리시한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tvN '도깨비' 이후 2년 만에 선택한 차기작이라는 점에서 더욱 눈길이 쏠리고 있다.

이용주 감독은 411만 관객을 모은 '건축학개론' 이후 6년 만에 내놓는 작품이다. '불신지옥', '건축학개론'으로 세밀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용주 감독이 전작과 다른 장르, 다른 소재를 다루고 있는 '서복'에서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