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탐사봇] 바야흐로 AI(인공지능)의 시대다. 자율주행, 음성인식으로 모든 것을 통제, 뇌파 조정 등 AI에 대한 연구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한경탐사봇이 AI 관련주들의 올해 추정 실적을 바탕으로 PER(주가수익비율)을 조사한 결과 네패스(033640)가 10.03배로 가장 낮았다. 이어 아이디스(143160)(22.45배), 셀바스AI(108860)(26.98배) 순이었다.

AI(인공지능) 관련주의 올해 추정 실적과 PER(주가수익비율)

네패스, 세계 최초로 뇌를 본딴 반도체칩 개발

네패스는 세계최초로 뉴로모픽 칩 NM500을 개발했다. 뉴로모픽 칩이란 뉴런과 신경계로 이뤄진 뇌를 본 따 만든 AI 반도체칩이다.

NM500은 다양한 분야에서 언제 어디든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여러 분야의 어플리케이션을 공동개발 했기 때문에 NM500을 각종 산업군에 활용할 수 있다. 스마트 센서, IOT, 기계 학습 및 인지 컴퓨팅을 위한 새로운 영역을 열어가는 미세신경칩이다. 

네패스 NM500

네패스 NM500.  [사진=네패스 홈페이지]

네패스, 올해 당기순이익 전년비 487.18%↑

네패스의 올해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3011억원, 259억원, 229억원으로 전년비 5.65%, 34.20%, 487.18%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네패스의 차량용 반도체 향 팬아웃웨이퍼레벨패키지(Fo-WLP) 매출이 증가하고 있고, 중국 수요 증가에 따른 비메모리 후공정(WLP) 및 디스플레이구동칩(DDI) 매출도 증가하고 있다. 신사업인 이차전지 리드탭(lead tap) 개발도 진행중이다. 

네패스 최근 실적

네패스의 2분기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635억원, 41억원, 135억원으로 전년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12.89%, 35.94%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1025.00% 급증했다.

고객사의 OLED 출하 지연에 따른 DDI 범핑의 수요 감소, WLP 패키징의 수주 부진으로 매출액은 전년비 감소했다. 그러나 관계기업투자수익으로 당기순이익은 급증했다.

네패스 사업분야

네패스의 사업분야. [사진=네페스 홈페이지]

네패스는 1990년 설립된 반도체 범핑(Bumping) 전문업체이다. 매출액 비중은 반도체 78%, 전자 재료 22.77%이며, 최대 주주는 이병구(18.72%) 대표이사이다.


한경탐사봇

이 기사는 한경닷컴과 버핏연구소가 공동 개발한 탐사봇 알고리즘에 기반해 작성된 것입니다. - 기사오류문의 02-6071-1112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