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개장한 7번째 짚 전용 전시장

FCA코리아가 광주 짚 전용 전시장(운영: 선일모터스)를 개장했다고 11일 밝혔다.

광주 짚 전시장은 서울 강서, 청담, 서초, 인천, 대구, 대전 등에 이어 일곱번 째로 여는 짚 브랜드 전용 전시장이다. FCA코리아는 SUV 시장 확대에 따라 올해 초부터 짚 전용 전시장을 국내에 선보이고 있다. 전용 전시장 운영 후 방문객이 전년 대비 50% 이상 증가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광주 전시장은 총 면적 380m²에 2층 규모로 조성한 단독건물이다. 외관은 모던 블랙과 내추럴 우드로 짚 브랜드의 위풍당당한 매력을 표현했다. 실내는 나무와 석재 등 자연 소재를 통해 짚의 아웃도어 감성을 전달토록 했다. 특히 1층은 전시와 상담 공간, 방문객 라운지 등으로 구성했다. SUV 전용 전시장에 걸맞게 7m 이상의 높은 천정고, 전시차 한 대 당 45 m²의 넉넉한 공간을 확보했다고 회사는 강조했다.
대형 스크린을 겸비한 개방형 상담 공간, 편안한 분위기의 라운지와 커피 바, 브랜드 역사 속 의미 있는 차를 만나볼 수 있는 히어로 카 존. 소비자가 원하는 색상과 소재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피팅 라운지, 딜리버리 존 등도 구비했다.

광주 전시장 개장 기념 13일 시승 및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사전 예약 및 방문객을 대상으로 짚의 인기 차종을 시승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올 뉴 컴패스 시승 시 '어반 어드벤처 키트'를 증정한다. 이밖에 히어로 카 존에는 한국전쟁에서 연합 작전을 수행했던 짚의 전신인 윌리스를 전시할 예정이다.

파블로 로쏘 FCA 코리아 사장은 "한국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짚 브랜드 전용 전시장을 광주/전남 지역에도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며 "지역 소비들께 짚 브랜드를 경험하고 차를 보다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BMW, 배출가스 인증 대기로 출고 지연
▶ 현대차, 상용차 금융지원 상품 출시
▶ [하이빔]승차공유와 여객운송법의 상반된 시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