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복지재단 회원 전용 저금리 할부 상품
-금리 4.1% 적용, 거치 상환 프로그램도 운영

현대자동차가 화물복지재단 회원을 대상으로 상용차 저금리 오토할부 상품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금융상품은 현대차와 현대커머셜. 화물복지재단이 함께 만든 프로그램이다. 화물복지재단 회원이 현대 상용차 구매 시 적용 가능하다. 나이스(Nice) 6등급 이내 회원이 현대차의 대형트럭(카고, 트랙터)를 구매할 경우 4.1% 이자율을 적용한다. 기존 오토할부 상품 대비 최대 1.6% 낮은 수준이다.
초기 상환 부담을 줄인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3개월 동안 거치 이자만 상환하고 4개월부터 원금과 이자를 납부하는 '거치 이자 상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올해 말까지 첫 1회차 비용 납부 시 거치 이자 면제 혜택을 부여한다.

한편, 화물복지재단은 화물차주와 가족들의 장학 및 교복 지원, 교통사고 피해자 생계 지원, 건강 검진 및 문화 생활 지원 등 삶의 전반에 걸친 복지를 지원하는 단체다. 회원들의 금융 이자 부담을 경감시키는 취지로 전용 금융상품을 운영하게 됐다는 게 재단측 설명이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현대차, 국내 최초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제' 도입
▶ BMW, 배출가스 인증 대기로 출고 지연
▶ 르노 마스터, 일단 '200대' 도입...반응 보겠다
▶ [하이빔]승차공유와 여객운송법의 상반된 시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