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에이프릴이 트랙리스트를 공개하며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다.

에이프릴의 소속사 DSP미디어는 11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여섯 번째 미니앨범 ‘the Ruby’의 트랙리스트 이미지를 게재했다.

공개된 트랙리스트에 따르면 ‘the Ruby’에는 타이틀곡 ‘예쁜 게 죄’를 비롯해 ‘Oh-e-Oh’, ‘이야기’, ‘Love Clock’, ‘예쁜 게 죄(Inst.)’까지 총 다섯 개의 트랙이 수록된다.

특히 타이틀곡 ‘예쁜 게 죄’는 시티 팝 스타일의 경쾌한 트랙으로 세련되고 당당한 여성의 마음을 표현했다. 멤버들의 상큼한 표현력과 가창력이 돋보이는 곡이다. 이외에도 사랑이 찾아온 설렘을 소녀들만의 감정으로 담아낸 ‘Oh-e-Oh’, 풋풋한 러브스토리를 동화책 읽듯 표현한 ‘이야기’, 경쾌한 비트에 에너지 넘치는 pop punk 곡인 ‘Love Clock’ 등 에이프릴만의 톡톡 튀는 매력을 가득 담아냈다.

에이프릴은 이번 컴백을 통해 사랑에 빠진 여성의 마음을 다양하게 표현하며 이전보다 한층 더 성숙해진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에이프릴의 ‘the Ruby’는 오는 16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