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기업이 뛴다

LG유플러스는 유·무선통신 서비스의 안정적인 성장을 바탕으로 인터넷TV(IPTV),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스마트홈 분야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스마트홈의 핵심인 IPTV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키즈 콘텐츠·해외 협력사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또 산업용 드론(무인항공기)·IoT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스마트홈 1위 노려라

LG유플러스는 스마트홈 경쟁력 강화를 위해 IPTV 콘텐츠 확보에 힘쓰고 있다. 지난 8월에는 IPTV 유아서비스 ‘U+tv아이들나라 2.0’을 새롭게 선보였다. 작년 발표한 ‘U+tv아이들나라’에 증강현실(AR), AI 등 신기술을 더해 기능을 개선했다. 아이들나라는 누적 이용자 수 130만 명, 월간 사용자 수 80만 명을 기록하고 있다. 서비스 가능한 셋톱박스를 보유한 가입자 190만 명 중 40%가 해당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다.

아이들나라 2.0은 신기술을 활용한 체험형 콘텐츠가 특징이다. 자녀가 그린 그림으로 TV 속 동화를 만들거나 직접 색칠한 물고기 그림과 함께 TV 속에서 뛰어놀 수 있다. AI를 통한 외국어 학습도 가능하다. 아이가 한국어로 문장을 질문하면 네이버의 AI ‘파파고’가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답변해준다.

해외 업체와의 협력도 강화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달 IPTV에서 구글 AI 음성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음성으로 TV에서 유튜브·구글 포토·구글 검색이 가능하다. 또 미국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와 콘텐츠 제휴를 추진 중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 7월 이용자의 수면 상태를 측정해 주는 ‘IoT 숙면알리미’를 출시했다. /LG유플러스 제공

가정용 IoT 서비스는 1위 굳히기에 나섰다. LG유플러스는 국내 100만 가구에 IoT 숙면알리미, IoT 도어락, 홈CCTV미니 등 45종의 IoT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지난해 말 기준 가입자 점유율 71%를 달성해 업계 1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달에는 IoT 미지원 가전기기를 음성 제어할 수 있는 ‘AI리모콘’도 내놨다.

산업용 드론-IoT도 ‘속도’

LG유플러스는 산업용 드론 사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내년 시작될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에 맞춰 드론 수요를 미리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 드론 관련 사업을 정관에 반영했다. 그동안 실험적으로 한 드론 사업을 정식 사업 목적에 포함한 것이다. 앞서 1월엔 클라우드 관제, 종합 보험을 한 번에 제공하는 ‘LTE 드론 토털 서비스’를 선보였다. 5개의 드론 기체 업체와 협력해 측량·운송·안전·농업·재난에 특화된 산업용 드론 기체 라인업을 갖춰나가고 있다.

LG유플러스는 국내 통신사 중 가장 먼저 드론 사업에 투자해왔다. 2014년 5월 스마트폰을 통해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U+LTE 드론’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산업용 IoT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올초 에너지기업 삼천리와 함께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기반의 스마트 배관망 관리시스템을 상용화했다. 현준용 LG유플러스 IoT/AI부문장(전무)은 “홈 IoT 분야의 성공 경험을 기업 간 거래(B2B) 영역에 적용해 다양한 고객 가치를 창출해나가겠다”고 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