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기업이 뛴다

SK텔레콤과 연세대 연구팀이 공동 개발한 자율주행차가 연세대 송도캠퍼스 내 도로를 달리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보안시장은 구글, 아마존 등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경쟁하는 4차 산업혁명 전쟁터다. 영상보안기술과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5세대(5G) 이동통신 등 신기술을 ADT캡스에 도입해 시너지를 내겠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최근 국내 물리보안산업 2위 업체인 ADT캡스 인수를 완료하면서 “AI 보안시대를 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보안산업의 중요성이 점점 부각되면서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것이다. 자율주행차, 양자암호통신 등 차세대 산업 준비도 착실히 하는 등 미래 먹거리 발굴에 힘을 쏟고 있다.

박정호 사장

“AI 보안시대 열겠다”

SK텔레콤은 이달 1일 맥쿼리인프라자산운용과 함께 ADT캡스 인수를 완료했다. SK텔레콤은 ADT캡스 지분 55%와 경영권을 확보했다.

SK텔레콤은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을 동시에 혁신하겠다고 강조했다. 먼저 AI를 활용해 기존 물리보안 사업을 최적화한다. 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AI가 예측해 경비 인력과 차량 동선을 최적화함으로써 출동·도착 시간을 줄일 수 있다. 빅데이터 기반 영상분석으로 특이행동과 이상징후를 정교하게 판단할 수도 있다. 예컨대 매장 앞에서 단순히 서성이는지 침입을 위해 배회하는지 구분할 수 있다.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도 도입한다. 건물 보안, 관리 노하우를 갖춘 ADT캡스에 SK텔레콤의 IoT 기술 등을 더해 주차장 사업을 추진한다. 미래형 매장 보안 관리, 드론(무인항공기)을 활용한 대규모 공장 관리 등 새로운 시설 보안 서비스도 검토 중이다.

세계적 기술력을 갖춘 일본 기업들과 협력해 해외시장에 진출할 계획도 세웠다. NEC와는 안면·지문 등 생체인식 분야에서, 히타치와는 건물관리 분야에서 기술협력을 강화한다. 이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보안 솔루션을 개발해 미국·유럽 등 선진국 시장에 진출한다는 목표다. SK텔레콤은 최근 SK그룹의 정보보안 전문기업인 SK인포섹을 인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새로운 보안 서비스가 출시되면 신규 수요 창출은 물론 다양한 일자리도 함께 생길 것”이라며 “드론, 카메라, 도어록 등 보안산업 생태계 전반의 발전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자율주행·양자암호 기술도 개발

SK텔레콤은 자율주행 기술도 개발 중이다.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해 차량공유 서비스에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김시호 연세대 글로벌융합공학부 교수 연구팀과 함께 국내 최초로 경차에 심화학습(딥러닝)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적용해 임시운행 허가를 받았다. 경차는 차량 공간이 좁아 자율주행차용 장비를 탑재하는 데 어려움이 있어 그동안 국내 자율주행차 연구는 중·대형차를 중심으로 이뤄졌다. SK텔레콤과 연세대 연구팀은 자율주행차용 고성능 컴퓨팅 플랫폼과 내장형 차량 센서, 딥러닝 조향 제어장치 등을 소형·경량화해 기아자동차 경차 ‘레이’에 실었다. SK텔레콤은 경차 자율주행 허가에 이어 차량공유 서비스와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한 연구를 추진한다.

분자보다 더 작은 단위인 양자를 활용한 암호화 기술 ‘양자암호통신’으로 세계 진출도 시작했다. 지난 7월 독일 베를린 도이치텔레콤 네트워크 시험망에 양자암호통신 시스템을 적용한 데 이어 내년까지 도이치텔레콤 장거리 통신과 상용 네트워크에도 양자암호통신을 적용하고 유럽 내 기업간거래(B2B) 사업 협력을 추진한다. 6월에는 미국 양자암호통신 전문기업 퀀텀익스체인지와 100억원 규모 양자암호통신 시스템 공급계약을 맺는 등 글로벌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텔레콤은 2011년 양자기술연구소를 설립하고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올해 2월에는 세계 1위 양자암호통신 기업인 스위스 IDQ를 인수하는 등 최고 수준의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