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1년 경험과 역량 체계화
투자자 보호와 투명한 거래 환경 조성 목적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상장 심사 원칙을 11일 공개했다.

업비트는 개설 이후 제휴사인 비트렉스의 상장 기준을 참고해왔다. 지난 1년 동안 원화 시장 거래 비중이 80%를 넘고 중요성이 커져 상장 기준을 체계화하고 공개했다는 설명이다.

상장 심사 원칙은 △프로젝트의 투명성 △원활한 거래 지원 가능성 △공정한 투자 참여 가능성 3개 분류 총 21개 점검 항목으로 구성됐다. 투명성에서는 해당 프로젝트의 주요 정보, 법규 준수, 기술 역량, 암호화폐의 부가가치 창출 메커니즘 및 로드맵을 진단한다. 원활한 거래 지원 가능성 분류에서는 기술 호환성, 기술 문제 발생시 대응 역량 등을 검토한다. 공정한 투자 참여 가능성에서는 초기 분배의 공정성, 네트워크 운영의 투명성을 점검한다.

이번 상장 심사 원칙 공개에 대해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업비트가 세계에서 높은 관심을 받아 많은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먼저 만나 볼 수 있었다”며 “이 과정에서 업비트의 검증 역량을 키웠고, 축적된 노하우를 체계화해 공개했다”고 말했다.
그는 “좋은 프로젝트를 소개한다는 것과 상장 심사비(상장피)를 받지 않는다는 기본 정책을 포함해 프로젝트 선정 원칙, 이후 점검 원칙을 투명하게 공개해 투자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업비트는 상장 심사 체계를 상장 전 스크리닝과 상장 후 관리에 계속 적용해 더 좋은 프로젝트들을 발굴하겠다는 방침이다. 스크리닝 단계에서는 시장조사, 잠재 후보군 실사, 상장 후보 선정과 위원회에 상정, 심의 위원회 의결 과정을 거친다. 상장 후에도 유동성이 낮은 프로젝트는 유의종목으로 지정해 투자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유의 종목 지정에도 개선이 없으면 상장폐지된다.

이 대표는 "이번 상장 심사 원칙 공개가 각 프로젝트 팀이 스스로를 평가할 수 있는 기준이 되는 동시에, 투자자에게 좋은 프로젝트를 선별하는 판단 기준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10월23~24일 '2018 코리아 블록체인 엑스포'가 열립니다. 국내외 정부 및 기업, 관련 업계 주요인사들이 참여해 '블록체인 프론티어 코리아' 비전을 전 세계에 공유합니다. 클릭하면 공식 홈페이지에서 참가 신청할 수 있습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