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서은수

'일억개의 별' 서은수가 심경 변화와 돌발 행동을 보여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 서은수는 금수저 도예가이자, 괴물에게 느낀 자유를 놓을 수 없는 여자 ‘백승아’ 역을 맡았다.

지난 10일 방송에서 승아는 우상(도상우 분)과의 결혼을 밀어붙이는 엄마에게 떠밀려 혼란스러워 하는 모습을 보였다. 언제나 그렇듯 딱 부러지게 거부하지 못한 채 인형처럼 차에 태워져 우상의 집으로 향하던 중 무영(서인국 분)의 말을 떠올리며 급작스럽게 도망 치는 위태로운 모습을 보였다. 이후 무영을 찾아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절절한 사랑의 확신을 갖게 됐다.
하지만 진심인 승아에 반해 그녀를 ‘게임 타깃’으로 여기는 무영의 모습이 안타까운 한편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무영으로 인해 생애 첫 일탈을 경험하고 위험하다는 걸 알지만 빠져드는 승아의 절박한 모습이 극의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이처럼 서은수는 모든 걸 가졌지만 제 의지와 상관 없이 살아 온 인형 같은 모습과, 사랑을 위해라면 모든 걸 내던지고 뛰어 드는 맹목적인 모습까지 극과 극 매력으로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여기에 우아하고 럭셔리 한 비주얼까지 더해져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매주 수,목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