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LTP 인증 아직 못 받아, 내달에나 출고 가능할 듯

BMW그룹코리아가 3시리즈를 대상으로 대규모 할인을 시행하며 계약이 늘었지만 실제 출고는 지연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BMW 수입·판매사는 이달 3시리즈를 최대 1,500만원 인하한다. 재고 처리와 개별소비세 인하가 맞물리면서 할인 폭이 대폭 커진 것. 이에 따라 계약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주력 디젤 엔진을 탑재한 320d의 출고가 지연되고, 가솔린 320i도 물량이 묶이면서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인수를 기다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경은 320d가 새로운 배출가스 기준인 '국제표준시험방식(WLTP)' 인증을 아직 기다리고 있어서다. 새 규제에 따라 9월 이전 생산된 디젤 차는 11월까지 판매가 가능하지만 9월 이후 생산된 제품은 새 기준을 충족시켜야 판매할 수 있는 것. 9월 이전 생산된 320d는 재고가 바닥나 이후 생산된 제품이 인증을 기다린다는 뜻이다. 320d 외에도 주력 제품인 520d를 비롯한 다수의 제품이 인증 통과 예상 시기인 11월 중순까지 출고가 중단된 상황이다.
한 BMW 판매사 관계자는 "가솔린은 디젤을 지양하는 흐름에 따라 찾는 소비자가 늘어 재고가 적은 상황"이라며 "디젤은 새 기준의 인증이 완료될 때까지 기다려야만 출고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BMW 뿐 아니라 다른 수입사도 새로운 배출기준 인증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것은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한편, BMW코리아는 내년 초 신형 3시리즈, X5 등의 신차 출시를 앞두고 최근 할인을 강화하고 있다. X5는 2,200만원 이상의 인하가 이뤄지고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AVK, 마커스 헬만 총괄사장 독일로 유턴
▶ 독일 검찰, 한국 수출된 아우디 서류위반 조사
▶ [시승]'강남 쏘나타'는 이제 그만, 렉서스 ES 300h
▶ 벤츠코리아, "인증 지연 해소되면 실적 나아질 것"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