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카카오은행은 안정적인 전산 시스템 개선·확장을 위해 오는 14일(일요일) 새벽 3시부터 6시까지 카카오뱅크의 모든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10일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전산 장비 일부를 교체, 업그레이드 하기 위해 작년 7월 출범 이후 처음으로 은행의 금융거래를 전면 중단한다. 중단 시간은 오는 14일 새벽 3시부터 6시까지 3시간이다. 작업 진행에 따라 일부 변경될 수 있다.

▲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 홈페이지 이용 ▲체크카드 국내 및 해외 이용 ▲자동화기기(CD·ATM) 이용 ▲입출금·카드 결제 알림 서비스 ▲타 금융기관을 이용한 카카오뱅크 거래 ▲고객센터를 통한 업무 처리 등이 모두 중단된다.
카카오뱅크는 작년 7월 출범 이후 13개월만에 고객수 680명을 돌파했다. 자산규모 10조원을 넘어서는 등 예상보다 빠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많은 고객이 좀 더 편하고 빠르게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전산시스템을 확장하려고 한다"며 "이용자 불편이 없도록 최대한 빨리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