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자산개발이 코람코자산신탁과 손을 잡고 1~2인 가구 타깃의 주거임대사업 강화에 나선다.

롯데자산개발은 10일 서울 중구 시그니처타워 서관에서 코람코자산신탁과 주거임대사업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롯데자산개발의 주거임대서비스 ‘어바니엘’을 ‘코람코자산신탁’이 추진 중인 주거임대사업에 적용해 사업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그 첫번째 시도로 롯데자산개발은 코람코자산신탁이 서울 강동구 천호동 일대에 개발 중인 주거시설(2019년 완공)을 임대 운영할 예정이다.
롯데자산개발은 그룹내 계열사와 연계하는 프로젝트에 국한하지 않고 부동산업계의 유력 회사들과 다양한 협력을 통해 주거임대서비스 ‘어바니엘’의 시장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지난 5월에는 마스턴투자운용과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는 “코람코자산신탁 등 업계 리딩컴퍼니와의 지속적인 협업을 추진해 기업형 주거임대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또 주거임대서비스 ‘어바니엘’이 업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특화 임대서비스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자산개발은 지난 1월 ‘어바니엘 가산’을 첫 선보인데 이어 ‘어바니엘 한강’과 ‘어바니엘 염창’ 등 3개점을 임대 운영 중이다. 오는 2020년까지 30호점 9000실을 확보해 운영할 계획이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